Sophia's bojagi Default Category

Sophia has a beautiful house and she wanted me to make bojagi for her dining table. She asked me to make two bojagi and it took me long time to design one of them. Sometimes designing process takes long time but I was glad that I finally finished it. 

소피아씨네 집은 참 현대적이면서 아름답습니다. 그댁 다이닝룸 테이블에 깔아 놓을 보자기제작을 의뢰받고 디자인하는데 꽤 오랜시간이 걸렸답니다. 색을 맞추고 모양을 고민하면서 여름과 가을이 다 가고 겨울이 되어서야 겨우 완성해서 한숨을 돌립니다.

First thing to do after I finish making new bojagi is- taking lots of pictures!

산고를 거친 보자기가 완성되면 사진을 찍는데 공을 또 들입니다!

When I deliver these bojagi to her, I wrapped them in bojagi shaped like a pouch. Bojagi in a bojagi.

Inside of these pouch shaped bojagi, I put bojagi runners. 

보자기를 소피아씨댁으로 배달할때 주머니모양의 보자기에 잘 싸서 갑니다.

I wished Sophia's happiness and good fortune throughout the bojagi making process. 
Just like women in old days in Korea wished the recipient's happiness and good fortune.  
보자기 제작과정 내내 받는이의 행복을 비는 옛날 한국여인들이나 현재의 제자신이나 다같이 복을 비는 마음이지요.
행복하세요~




Tag :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