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all things make me happy Bojagi


This summer has been relaxing but still productive.
One new thing that I added to my life was start to running.
Bike riding is still my favorite outdoor activity but I always was curious about running.
One day I bought a nice pair of running shoes with a good support and started to go running around my neighborhood. 
Boy, it was hard at the beginning! I hardly could run ONE mile..... 
I had to run and walk and run for this one mile with out of breath.
But gradually I can run longer distance and now I can enjoy running 3 miles 4-5 times a week.
My mile time is not great but who cares? I just enjoy turning into a tomato colored face!
Next goal is running 5k at local event run and hope I can be brave enough to sign myself up.
 올여름은 느긋하게 보내고 있지만 그래도 생산적인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한가지 새로운 일은 달리기를 시작한 겁니다.
자전거타기는 아직도 젤 즐거운 운동이지만 달리는 사람들의 마음이 어떤지 늘 궁금했었지요.
큰 맘먹고 운동화 한켤레를 사고 동네 한바퀴를 뛰러 나갔지요.
시작은 힘들었어요! 단 일마일 뛰는게 어찌나 힘든지.....
뛰다 걷다 뛰다를 반복하며 숨이 턱에 차게 집에 돌아왔지요.
하지만 반복해서 뛰다보니 점점 나아지네요. 이젠 3 마일 뛰기를 일주일에 4-5번은 할 수있게되었네요.
기록은 보잘것 없지만 상관없어요. 그저 나가 뛰면서 토마토같이 빨간 얼굴이 되는걸 마다하지 않아요. 오히려 즐겁게 느껴지니까요!
다음 목표는 5킬로미터 뛰는 달리기행사에 참여하는 겁니다. 언제쯤 용감하게 등록을 할 수 있을지 그날을 기대하며 뜁니다.

Recently I made bags with moshi bojagi technique.
I got a strip of left over patch worked piece.
So I made it into a coasters for summer drinks.
Would you like to have some tea with me?

최근에 모시바느질을 이용한 가방을 몇개 만들고 조각이어 놓은 게 조금 남았어요.
그래서 차받침을 만들었지요.
차한잔 하러 오세요!


Tag :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