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ppy September Bojagi

Back to school week is always tiring. Kids are tired because they have to get up early and go to school everyday. Moms are busy arranging back to school gatherings, ha ha! Last week, baby went back to school and I was busy trying to meet mom friends, teaching a class, cleaning the house and making this new bojagi.

Not much of color this time but try to concentrate on the lines, shapes and stitches.

Sheer silks like Nobang (organza) and Shantung are very promising for Ssamsol technique.

I will be back with finished work soon. Stay tuned!

긴 여름방학이 끝나고 학교가 시작되면 다들 바쁘고 피곤하지요. 아이들은 늦잠대신 아침일찍 등교하느라 피곤하고 엄마들은 밀린 커피만남이나 점심데이트하느라 바쁘고요, 하하! 저역시 지난주는 개학맞이 점심만남에 보자기 클래스에 밀린 집안청소에 바빴지요. 게다가 새로운 보자기 작업을 시작해서 분주하기도 하고요.

소색과 흰색을 주로 써서 단순해보이지만 선과 형태를 돋보이게 하려고 고심중입니다.

오간자로도 불리우는 노방과 산퉁실크를 써서 쌈솔로 이어나가고 있어요. 완성하면 금방와서 보여드릴게요!



Tag :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