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n house Bags and purses

An idea just came one day and I decided to have a open house with my bags and foods for good friends. I was busy making things, planning for the day and dreaming about this fun event.
Once I sent invitations out, I was excite and stressed at the same time.
어느 늦은 여름날, 내가 만든 가방을 모두 모아 오픈하우스를 하면 어떨까 하는 상상을 했다.
'일단 저질러 보자' 하는 마음으로 주위사람들에게 알리고 초대장을 보냈다.

Kid, the master of Thai cooking came over for fancy appetizers for me.
Sa Koo Sai Moo-tapioca ball with meat, peanut and cilantro. Eat with lettuce leaf and it was a big hit!
타이 음식에 정통한 친구, 키드를 졸라 에피타이저를 준비했다. 땅콩, 고기, 야채, 실란트로가 든 타피오카 볼. 인기만점!
Another appetizer was a pineapple slice with meat, bell pepper and cilantro combination.
소금에 살짝 절인 파인애플에 고기와 야채를 볶아 얹고 벨페퍼와 실란트로로 장식한 이 요리도 입맛을 돋구는 감초였다.
Kid has a super talented sister-in-law, Prair made me these beautiful cheesecakes and macaroons. 뿐만아니라 키드의 동서, 프레어는 치즈케익과 마카롱을 준비해 주었다.
프레어는 정식으로 배운 페이스트리 요리사인지라 맛 뿐아니라 모양도 장식도 멋지다.


While my friends are busy making good foods, I made a center piece for my table.
One of my home grown pumpkin is volunteered to be a vase.
친구들이 음식 준비를 다 맡아주고 내가 한 일은 집에서 기른 호박을 화병 삼아 꽃장식.
자, 이젠 거의 준비 끝!




People started came and I was really excited! Thank you to all my friends who came! Lots of encouragement and suggestions are so precious to me.
사람들이 들어오기 시작하면서 바쁘고 흥분된 한나절이 시작되었다.
등을 토닥여주면서 용기를 북돋아준 모든 친구들에게 정말 감사한다!
Good food, good friends and lots of laughter erased all my difficult time and I am thinking about next open house date!
Thank you my friends! Without you, I wouldn't be able to make it!
먹고 마시고 웃고 떠들면서 행복에 젖어 보낸 소중한 나의 첫번째 오픈 하우스.
그동안 준비하느라 고생한 기억이 말끔히 사라지며 다음번 날짜를 달력보며 동그라미 친다!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