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rewell to my dear friend Bags and purses



Where has summer gone?
I know that I took a vacation, rode a bike with friends and played badminton a lot but still feel like I am missing something....
I just finished making a bag for my dear friend who is going to move to the other side of the country.
It has been more than a decade since we became friends but again, it feels like a flash.
 
I wish her a happy life there and hoping to visit her some time soon!

여름이 언제 다 지나갔는지  나는 또 뭔가 잃은 느낌을 감출 수가 없다.
여행도 다녀왔고 자전거도 많이 탔고 배드민턴도 엄청쳤지만 그래도 뭔가 서운한 느낌이 드는걸 어쩌면 좋은가?

멀리 떠나는 친구에게 줄 가방을 완성하고 이별이 다가오는 걸 실감한다.
십년 넘게 정을 주고 받은 그녀가 동부로 이사를 간다. 좋은 직장을 얻어 희망에 부풀어 가는 그녀의 앞에 행복이 가득하길  바라고  또 바란다.
그리고  그 예쁜 미소를 보러 갈 날도 기다리며.....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