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k-full of jumoni-복주머니 클래스 후기 Default Category

Driving to San Francisco makes me happy.  I've been living in the suburb for more than 15 years now and  I am used to the slow life in here. However I still feel the excitement of the big city when I put my step in the city. It feels like an adventure always!

차를 몰고 샌프란시스코로 갈때는 늘 행복해집니다. 교외의 작은동네에서 산지 15년이 넘었지만, 이곳의 느린 생활에 익숙하기도 하지만 아직도 도시의 내음만 맡으면 가슴이 두근거립니다. 모험을 떠나는 기분이랄까요!

Let me tell you about my first adventure in 2013.

As I posted the flyer last month, I had a chance to teach bok jumoni class in SF Korean Center.

I made a template, cut fabrics, made strings with garakji( ring shape) maedub and packed lots of pins and needles.

2013년의 첫번째 모험얘기를 들려드릴게요. 지난달에 알려드렸듯이 샌프란시스코 코리안센터에서 복주머니를 가르칠 기회가 생겼지요. 본을 뜨고, 옷감을 자르고 , 가락지 매듭으로 장식한 끈을 만들고 시침핀과 바늘을 챙겨 집을 나섰습니다.

Running stitch, back stitch, fold and sew and leave the room for turning inside out....My students were eager to learn this fun jumoni making.

홈질, 박음질, 접어서 박고 창구멍을 남기고......모두들  처음 해보는 주머니만들기에 열심이었어요.

Teaching always makes me happy! Sharing my culture, tradition, some techniques and love of making things...

Look at these happy faces :)

가르치는 일은 제겐 정말 즐거운 일입니다! 문화도 전통도 바느질 기법도 만드는 즐거움도 모두 나누면 배가 되지요!

Next week, our next adventure is jokabo patterned jumoni!

Would you like to join us?

다음주엔 또다른 모험이 기다립니다. 조각보 기법을 이용한 주머니! 수요일 오후 1시, 오셔서 같이 만드실래요?








Tag :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