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Challenge Default Category

I was just fine until Jenn told me, "Mom, you can do it in easier way!".

Plain white papers, colored pencils and markers are my tools for a long time.

딸아이가 "엄마, 더 쉬운 방법으로 할 수 있어요!" 라고 할때 까진 아무 문제 없었지요.

흰 종이, 색연필 그리고 마커로 작업하는건 오랜 친구같이 편한 일이었거든요.

But now I am leaving my comfort zone for my new challenge.

I got a pen tablet for Christmas. Guess who gave this to me?

Yes, It was Jenn, my daughter who always help me when I have tech-related problems.

더디지만 편한 내방식대로 살까? 아니면 변화와 도전을 받아들일까?

크리스마스 선물로 태블릿을 받으니 마음이 흔들리는군요.

누가 줬나구요? 딸아이 입니다 ㅎㅎ.


It took me some time to figure out how to use drawing programs and more time to get use to use a stylus.

Today, I spent a whole day to finish designing our 2013 Eden Road Divas bike jersey.

I feel accomplished! I still like to draw and color on the paper but this wasn't bad at all.

Hmm, I am not a tech-challenged person anymore! I can use my new tablet woo-hoo!

프로그램을 사용하고 이 펜으로 그림을 그려내는데 익숙해지기까진 시간이 좀 걸리네요.

오늘 하루종일 씨름을 하면서 2013 자전거 동호회 저지 디자인을 완성했답니다.

이 성취감이란! 아직도 종이에 그리는 느낌이 더 좋지만 그래도 새로운 기술을 사용할 수 있다는 게 나쁘진 않은데요!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