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ssing home Bojagi





Finally I am going back home soon. There are so many things that I do in here, Korea and more things to do when I am home. I was making this bojagi while I am staying with my mother-in-law.
I missed my own family so much and I decide to name this bojagi 'Missing you'.
I still have to put more pieces to finish but like to share it now.

집으로 돌아갈 날이 다가오고 마음은 급해만 지고 할일은 줄어들지를 않는다. 시댁에 머무는 동안 짬짬이 이어간 이 보자기. 보고싶은 가족을 생각하면서 만든 이보자기는 완성도 되기전에 이름을 얻었다. '그리움' 아직도 완성과는 멀지만 그래도 맛보기로 나누고 싶다.


Leave Comments

Winter Solstice Life


 Tomorrow is winter solstice and Korean people make patjuk. I went to the temple for 49day ritual for my father-in-law and the temple was busier with people who were making patjuk.
Patjuk(red bean porridge) is believed to drive evil spirits away. The color red has very positive energy which can defeat negative energy. 
내일은 일년중 밤의 길이가 가장 길다는 동지.
시아버님 49재를 지내러 절에 갔더니 동지를 준비하느라고 바쁜 모습을 볼 수 있었다.
팥죽을 쑤기 위해 새알심을 만들고 팥을 삶아 팥물을 만들고 쌀도 불려놓고. 잊고 있었던 우리네 명절과 풍습을 보니 마음이 남다르다.
팥죽의 붉은색은 액운을 물리치는 효과가 있다고 믿어지고 사람들은 팥죽을 쑤어 집안 곳곳에 뿌린다.


I stopped at the grocery market on the way home to get red beans. I never made patjuk by myself but gave it a shot. Fastest and easiest way to find a recipe is searching  cooking blogs. And here it is!
집에 오는 길에 시장에 들러 팥 한봉지를 샀다. 어머니에게 얻어 먹어본 기억밖에 없지만 요리 블로그를 찾아 한번 시도해봤다. 짜잔~!
오랫동안 잊고 지냈던 어린시절 추억과 우리전통을 한번 느껴본다.


Leave Comments

Hello from Korea Bojagi


It has been almost a month that I am in here, Korea.
My family is trying hard to cope but my mother-in-law still is having a very difficult time.
I am staying with her to help her out until she gets better.
Last week I went to Gwangjang sijang in Seoul. This is the biggest market place for Korean traditional fabrics. 
I bought a few bolts of moshi( Korean ramie) and sevral yards of myungju(fine Korean silk).
한국에 온지도 벌써 한달이 다되어가나보다.
온가족 모두 이 힘든시간을 이겨나가려고 애쓰고 있지만 시어머니는 아직도 많이 힘들어 하고 계셔서 시댁에 좀 더 머무르며 도와드리고 있다.
지난주엔 광장시장에 가서 모시와 명주를 구해왔다.


I have limited supplies of sewing but that doesn't discouraged me from making a new piece.
There are seven companion of women in old story in Korea.
 Needle, ruler, scissors, flat iron, iron, thread and thimble.
바느질 도구가 다 갖춰진 건 아니지만 그렇다고 시작 못할 이유는 없지!
뿔칼대신 내 긴 손톱을 쓰고 구구단이 인쇄된 작은 책받침은 커팅매트로 

I got my eighth companion for my sewing!
Why I didn't get this companion earlier?
게다가 새로 생긴 나의 여덟번째 규중팔우!
돋보기가 바느질을 이렇게 쉽고 편하게 해 주는데 왜 진작 쓰질 않았을까?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