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ace's bag Bags and purses

Two weeks ago, I decided to take a break from sewing until the new year.
But I got tired of not making anything in just a week and a half.
Grace came over and chose this clutch the other day. She wanted to have a little longer strap.
I made a strap using gajibangsuk(eggplant cushion) knots and garakji(ring) knots.
This year has been very busy but productive for me.
One thing at a time and keep positive! This was my motto this year.
In new year, I will keep trying things that I love and hopefully my happiness passes to others with my creations.
Happy New Year!

2주전 새해까지 일을 쉬기로 마음먹고 바느질방 문을 굳게 닫았다.
하지만 한주반만에 아무것도 안만드는 시간이 너무 길고 지루해져 버렸다.
그레이스가 고른 작은 손지갑에 끈을 달아 달래서 그 핑계김에 바느질방 문을 열고 잠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가지방석과 가락지 매듭을 이용해 끈을 달아 보았다.
지난 한해는 한번에 한가지씩, 긍정적으로 살자는 마음으로 열심히 바쁘게 지내왔다. 새해에도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남들에게도 행복을 나누어 주면서 살고 싶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