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nd from the Pacific Ocean Life


Going to Korea from west coast takes more than 12 hours but coming to west coast only takes 10 hours. 
Taking advantage of this jet streams, my sister will come tomorrow with her son.
Last week, I was busy cleaning the house, stock up the fridge and making a to-do list.
It has been a while that we spent time together so I am excited about our 2 weeks.
I might not have much time to sew, make or write but will get back with lots of memories!

이곳에서 한국을 갈때는 12 시간이 걸리지만 한국에서 미서부로 올때는 10시간이면 도착한다. 제트기류의 도움을 받아 내 언니가 조카와 함께 내일 도착한다. 지난주 내내 청소하고, 장보고, 어딜가고 무얼하나 계획을 세우느라 바빴다. 당분간 일도 바느질도 할 시간 없이 언니와 밀린 얘기하고 정을 나누며 10여년간의 빈 공간을 메우려고 한다.

Leave Comments

Munch Box Bags and purses

Friends do the best part for promoting my creations. When I give a gift or sell my products, friends always carry, use or pass information to people who show interests.
I made this munch box last year to carry small things when I ride a bike. 
I was using a old, plain black box before but I like something pretty( Who would not like pretty things?)
After couple rides, many friends asked to make for them, too.
My first munch box was matching well with many bikes. Emi's blue bike, Joy's green bike and my own white bike....
친구들은 내게 가장 강력한 광고판이다. 선물이든 직접 구입한 것이든 다들 열심히 들고 다니고 사용하고 자랑해준다.
지난해 천가게에서 이  옷감을 발견하고는 당장에 내 낡은 검정 박스를 바꿔치웠다. 지난 2년간 선스크린, 스낵, 휴지를 잘 담고 다녔으니 이제 은퇴 시켜도 괜찮지 뭐 하는 마음으로.
이걸 본 친구들이 하나씩 둘씩 만들어달라고 해서 신나게  만들기 시작했다.
Emi의 파란 자전거, Joy의 녹색 자전거 그리고 내 흰 자전거 모두 다 잘 어울리는 이 옷감이 기특하다.

 
   Some people wanted to have a exactly matching color with their bikes.
어떤이들은 자기 자전거랑 꼭 맞는 색을 원해서 난 또 즐거운 옷감 사냥(?)을 나갔다.

 Sherry likes this black and white one, matching with her bike.
Sherry는 자전거랑 딱 맞는 흑백 무늬로.
 Sondra's red bike was well embellished with this one.
Sondra의 빨간 자전거도 치장을 시키고.
 And this yellow and black munch box reminds me of Lance Armstrong.
Lance Armstrong을 연상케 하는 이 노랑도 있고.
 My daughter's mountain bike got a pouch for her munch!
딸아이 자전거도 간식거리를 담고 다닐 수 있게 되었다!
 And this is my 2011 new color!
자 이건 2011년 신제품!

In 2011, I will ride more and make more munch boxes!
2011년 새해에도 더 자주 자전거를 타고 더 많은 먼치 박스를 만들며 건강하게 살고 싶다!


Leave Comments

Grace's bag Bags and purses

Two weeks ago, I decided to take a break from sewing until the new year.
But I got tired of not making anything in just a week and a half.
Grace came over and chose this clutch the other day. She wanted to have a little longer strap.
I made a strap using gajibangsuk(eggplant cushion) knots and garakji(ring) knots.
This year has been very busy but productive for me.
One thing at a time and keep positive! This was my motto this year.
In new year, I will keep trying things that I love and hopefully my happiness passes to others with my creations.
Happy New Year!

2주전 새해까지 일을 쉬기로 마음먹고 바느질방 문을 굳게 닫았다.
하지만 한주반만에 아무것도 안만드는 시간이 너무 길고 지루해져 버렸다.
그레이스가 고른 작은 손지갑에 끈을 달아 달래서 그 핑계김에 바느질방 문을 열고 잠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가지방석과 가락지 매듭을 이용해 끈을 달아 보았다.
지난 한해는 한번에 한가지씩, 긍정적으로 살자는 마음으로 열심히 바쁘게 지내왔다. 새해에도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남들에게도 행복을 나누어 주면서 살고 싶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Leave Comments